apathy

요새들어 부쩍 나이 든 내 모습을 느낀다...
너무 현실적이 되어버렸다고 해야할까?
이제는 누군가와 이별을 하거나 누가 나에게 가슴아픈 상처를 준다고 해도
죽고 싶을 만큼 힘들거나 슬프지 않을것 같다...
 
조금씩 감정이 메말라 가는 듯한 느낌...
오빠한테 그런 느낌을 얘기했더니...
내가 왜 감정이 메말랐냐고 아니라고 한다...
 
하지만  난 이렇게 변한 내 자신이  싫지는 않다...
너무 들뜨지도 않고 너무 가라앉지도 않는 지금의 일상...
나 자신이 내 감정을 어느정도는  컨트롤 하고 있다는 자신감도 든다...
감정이 조금 메마르는건 그닥 나쁜것 같지는 않다...ㅋㅋ
 

by 탱구리 | 2007/03/04 18:34 | Thinking about | 트랙백 | 덧글(0)

작은 소망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
이렇게 한심하게 보일만큼 나자빠져 있지만.

다른 장소에선 어쩌면 아마도 멋지게 빛날 우리들일텐데.
우리 그리고..나의 가치가 빛나게 될지 모를일인데.
우리가 생각하는 것 그 이상으로 숨겨논 능력도또한 분명 있을텐데..
우린 바보가 아닌데..

용기를 내길.

위기의 순간이 기회가 되길 소망한다...






by 탱구리 | 2007/03/03 01:16 | Thinking about | 트랙백(1) | 덧글(0)

New 스트레스 해소법


새로운 스트레스 해소법


1. 온천욕을 즐긴다.

2. 매운 오보쌈을 먹는다.

3. 시원한 커피빈 아이스 그린티...로 
입가심 한다.

그럼 한순간이지만 세상이 행복하다...

ㅋㅋ


by 탱구리 | 2007/03/03 01:05 | 또 다른 나 | 트랙백 | 덧글(0)

또 다른 사진



                                                  여행에서 남는 건 사진이라고 하던대...
   
                                                  그런 사진 한장 남겨 보겟다고...
         
                                                  쑥스러움 무릅쓰고
 
                                                  이리저리 망가졌던 우리의 모습들과 ....

                                                  서로 웃기고 웃었던 그 시간이 ....
       
                                                  내 마음 속에 더 오래 남을 또 다른 사진이다...
  
                                                  2007. 03. 01






































 

by 탱구리 | 2007/03/03 00:46 | 나와 함께 | 트랙백 | 덧글(0)

물이 들려주는 고요한 외침





                                                            물속에서 자유로운 나...

                                                                너무 행복했다...

                                                                   2007.03.01 

 

by 탱구리 | 2007/03/03 00:35 | 또 다른 나 | 트랙백(3)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